‘한끼줍쇼’ 정승환·산들·레나, 감미로운 한끼 도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

가수들의 감미로운 한 끼 도전이 펼쳐진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가수 정승환·산들·레나가 ‘밥동무’로 출연해 종로구 홍지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한끼줍쇼’ 녹화 당시 부드러운 음색을 자랑하는 세 사람은 등장부터 ‘꽃타령’을 부르며 특별한 공연을 선사해 이경규, 강호동을 감동하게 했다.

동네 탐색 중 정승환은 시원한 바람이 부는 날씨에 맞춰 ‘바람이 분다’를 부르며 자체 BGM을 깔았고, 그룹 비원에이포(B1A4)의 메인 보컬 산들은 3년 만에 발표한 솔로 곡을, 레나는 공원소녀의 대표곡을 각각 부르며 미니 콘서트를 펼쳤다.

이어 세 사람은 주택가 초입부터 마주한 웅장한 저택에 놀라며 긴장감을 내비쳤다. 이때 정승환은 벨 앞에서 대뜸 자신의 히트곡을 부르는 등 홍지동 주민들에게 호소력 짙은 음색으로 애절한 공연을 선물하며 한 끼 도전에 승부수를 띄웠다. 오는 12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