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범’ 유선 “송새벽, 낯가림 없어…스릴러도 호흡은 편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고정욱 감독(왼쪽부터), 유선, 송새벽/이승현 기자 Ish87@

유선과 송새벽이 서로에 대한 호흡을 자신했다.

11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범’ 제작보고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고정욱 감독과 배우 유선, 송새벽이 참석했다.

이날 송새벽은 “우리 영화는 긴 이야기가 한 공간을 중심으로 펼쳐지기도 한다. 그래서 촬영 가기 전에 엠티(MT)를 가자고 했다. 내용 상 몇 번 리딩을 하고 바로 촬영에 들어가기에는 무리가 있지 않을까 했다. 빨리 친해지는 자리가 있으면 좋을 것 같았다. 그런데 나중에 너무 친해졌다”고 했다.

이에 대해 유선은 “그래서 송새벽 씨가 낯가림이 있나 했다. 그런데 전혀 아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편안하게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유선은 “송새벽 씨 연기가 힘든 게 많았다. 감정을 응축시켜야 하는 역할이라면, 나는 남편을 구하기 위해 계속 절실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진범’은 살해 당한 피해자의 남편인 영훈(송새벽)과, 용의자로 지목된 남편의 진실을 밝히려는 다연(유선), 두 사람이 마지막 공판을 앞두고 각자의 목적을 위해 공조하는 내용을 담은 추적 스릴러다. 오는 7월 10일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