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 명인 수제자 되는 이연복·김소봉 등 톱셰프…‘위대한 수제자’ 12일 첫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유명 셰프들이 한식 명인에게 비법을 전수 받아 팝업스토어를 여는 프로그램 ‘위대한 수제자’. /사진제공=채널A

이연복, 김소봉, 박준우, 이원일, 정호영 등 국내 유명 셰프들이 초심으로 돌아가 전국 곳곳 숨어있는 한식 명인들의 수제자가 된다. 톱 셰프들의 초심회복 프로젝트 채널A ‘위대한 수제자’에서다.

오는 12일 첫 방송을 하는 ‘위대한 수제자’는 중식·일식 등 각 분야 요리실력으로 이미 경지에 오른 국내 최고 셰프들이 자신의 수제자와 함께 전국에 숨겨진 재야 음식 명인으로부터 요리비법을 전수받아 팝업스토어 ‘수제자 식당’에서 완판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이연복, 김소봉, 박준우, 이원일, 정호영 등 국내 유명 셰프들이 출연하며 첫 방송에서는 이연복, 김소봉 셰프가 각각 묵밥집 메밀묵 고수, 칼국수 달인의 집을 찾아 재야 음식 명인의 삶과 비법을 배운다. 이연복 셰프 수제자로는 그의 아들 이홍운 세프가, 김소봉 셰프의 수제자로는 유튜브 구독자 200만을 자랑하는 유명 먹방 DJ ‘슈기’가 합류해 프로그램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스튜디오에서는 먹방 방송계 ‘과식가’로 유명한 개그맨 김준현과 개그우먼 김민경이 MC로 출연해 이들의 수련과 대결장면을 영상으로 지켜보며 재치 있는 입담을 더할 예정이다. 또한 음식에 대한 깊이와 애정이 남다른 ‘맛’학다식 배우 고두심이 고정 패널로 출연해 시원한 입담으로 프로그램의 감칠맛을 더한다.

‘위대한 수제자’는 오는 12일 오후 11시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