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을 수 없는 두 사람의 공조”…‘진범’ 유선X송새벽, 의심과 협업의 ‘추적 스릴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진범,제작보고회

배우 송새벽(왼쪽부터), 유선, 고정욱 감독이 11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진범’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Ish87@

용의자의 아내와 피해자의 남편. 함께할 수 없는 두 사람의 예측할 수 없는 공조가 펼쳐진다. 영화 ‘진범’이다.

29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범’ 제작보고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고정욱 감독과 배우 유선, 송새벽이 참석했다.

‘진범’은 한 살인사건을 두고 완전히 다른 입장에 서 있는 인물들의 협력과 의심을 담은 작품이다. 살해당한 피해자의 남편인 영훈(송새벽)과, 용의자로 지목된 남편의 진실을 밝히려는 다현(유선). 두 사람이 마지막 공판을 앞두고 서로에 대한 의심을 숨긴 채 공조하는 내용이 펼쳐진다.

이날 고정욱 감독은 ‘진범’이 타인을 믿을 수 있는지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진범’을 처음 쓴 계기가 있다. 지인에게 돈을 빌려줬다가 떼인 적이 있다”면서 “전화를 해도 상대가 안 받아서 나는 매일 전화기만 붙잡고 있었다. 그런 날 보고 아내가 한심했는지 ‘오빠는 (상대가) 믿을만한 사람이라고 하더니, 지금 보니까 (그 사람은) 믿을만한 사람이 아니네’라고 말하더라”라고 했다.

이어 “무슨 말이냐고 했더니 아내가 ‘진짜 친한 친구였다면, 지금처럼 돈만 아까워서 ‘내돈 내 돈’ 했을까?라고 묻더라. ‘진범’은 거기서부터 시작한 작품이다. 그렇다고 돈 안 갚은 사람을 잡으러가는 내용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고 감독은 “가장 신경 쓴 것은 배우들의 감정표현이다. 영화가 시간 순서대로 펼쳐지는 게 아니라 과거와 현재를 오가면서 펼쳐진다. 인물의 감정이 순차적으로 설명되지도 않는다. 관객들이 이해하기에 어려울 수도 있을 것 같아서 그렇지 않도록 배우들과 상의하며 공들여 촬영했다”고 말했다.

송새벽,진범

배우 송새벽이 11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진범’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이승현 기자 Ish87@

송새벽은 아내를 잃은 남편 영훈 역을 맡는다. 캐스팅 당시부터 감독이 1순위로 염두에 둔 배우라고 한다. 고 감독은 “송새벽 씨가 출연한다고 했을 때, 너무 좋아서 사무실에서 춤을 췄다”며 기쁨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송새벽은 “나는 (감독의) 그런 기대감이 싫었다”면서 “시나리오는 압도적으로 봤다. 그런데 감독님께서 촬영 직전에 그런 기대를 말하시더라. 굉장히 부담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시나리오가 옆 동네에서 진짜 일어날 법한 일처럼 느껴졌다. ‘스윽’ 읽힌다 라고 해야 할까. 하면 힘들 것 같은데,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했다.

고 감독은 ‘검은 집’ ‘이끼’ 등 다양한 스릴러 장르에 출연했던 배우 유선 또한 캐스팅 1순위였다고 밝혔다. 유선 또한 작품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그는 “‘진범’ 대본은 가족끼리 휴가를 갔을 때 ‘읽어달라’는 연락을 받아서 그때 처음 보게 됐다. 그래서 휴대폰으로 읽었다”고 했다. 그는 “원래 대본이 들어오면 ‘어떤 마음으로 나를 불렀을까’하는 마음으로 그 자리에서 다 읽곤 한다. 그래서 아이랑 놀고 있다가 애는 남편한테 맡겨 놓고, 나는 잠깐 카페에 가서 읽었다”고 했다.

유선,진범

‘진범’ 대본을 집중감있게 읽었다는 배우 유선./이승현 기자 Ish87@

유선은 “그런데 단숨에 읽었다. 정말 집중감 있게 읽었다.  다 읽고 매니저에게 ‘이거 하자’고 외쳤다. 다른 배우가 욕심 낼 것 같으니까 빨리 확답을 주고 빨리 하자 싶었다. 송새벽 씨가 캐스팅 된 상태에서 대본을 받았는데 함께 출연하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영훈과 자신이 연기하는 다현에 대해 “두 사람은 다르다. 나는 남편을 구하기 위해 절실한 거고, 송새벽 씨가 연기하는 영훈은 절망감이 큰 인물”이라고 했다. 이어 “모든 인물이 얽히게 되는 후반부가 가장 힘든 연기이자 재미있을 부분”이라고 귀띔했다.

송새벽은 촬영을 위해 7kg을 감량했다. 마지막 촬영 전에는 촬영에 대한 긴장감으로 헛구역질을 하기도 했다고 한다. 송새벽은 “한 공간에서 이뤄지는 신들이 많다. 처음 봤을 때는 연극적이었다. 그런데 그것에 비해 상황들은 빠르게 흐른다. 그 부분이 매력적이었다”고 밝혔다.

또 송새벽은 “부딪침의 연속이다. 어떤 단어로 설명할 수가 없다. 그러면서도 공감을 했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진범’은 단편영화 ‘독개구리’로 제11회 미장셴 단편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과 제1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관객상을 수상한 고정욱 감독의 작품이다. 제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경쟁 부문 선정되기도 했다. 15세 관람가로, 오는 7월 10일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