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12人, 문화소외지역 무료공연 ‘백령도’로 확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조선 ‘미스트롯’ 광주 콘서트 현장./ 제공=컬쳐팩토리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내일은-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가 백령도를 찾는다.

11일 공연기획사 컬쳐팩토리는 “현재 전국투어 콘서트를 진행 중인 ‘미스트롯’의 출연자 12명과 공연팀이 오는 7월 4일 서해안 최북단 섬인 백령도에 방문한다”며 “12명의 트롯걸이 문화소외지역인 백령도 주민들에게 평생 기억에 남을 멋진 공연을 펼치기 위해 기획했다”고 밝혔다.

‘미스트롯’ 12명의 바람으로 시작된 이번 백령도 공연은 무료입장이며, 이를 위해 장비팀은 발전차 2대, 중계 카메라와 조명, 음향장비 등 100톤에 달하는 공연 장비를 화물선에 싣고 공연 날짜보다 4일 먼저 백령도 종합운동장에 도착해 무대를 설치할 계획이다. 더불어 주민들이 2시간 30분가량 되는 공연을 편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의자 4000여 개와 사인 CD 1000장, 슬로건 무료 배포 등도 마련한다.

‘미스트롯’ 12명은 300명에 달하는 제작진은 약 5시간에 걸쳐 여객선을 타고 백령도에 도착해 백령도 주민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