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자 “실수는 실수로 남기고, 앞으로 더 담대하게 잘 해낼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홍자./ 사진=홍자 SNS

트로트 가수 홍자가 지역 비하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재차 사과하며 “앞으로 더 담대하게 잘 해낼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홍자는 11일 자신의 팬카페에 “염려를 끼쳐 죄송하다. 물론 의도는 그런 게 아니었지만 면목이 없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오뚜기처럼 일어나서 살겠다”며 “지난 실수는 실수로 남기고 앞으론 더 담대하게 더 잘 해낼 것이니 걱정 말라”고 덧붙였다.

홍자는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축하 무대에 올라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뿔도 나 있고 손톱 대신에 발톱이 있는 줄 알았다. 그런데 이렇게 큰 성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일부이 발언이 지역을 비하하고 지역감정을 부추긴다는 지적을 받았다.

지난 10일에 SNS를 통해 대중들에게 사과했다. 그는 “변명의 여지없이 나의 실수이다.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시켜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트롯’에서 인기를 끈 홍자는 최종 3위를 차지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