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범’ 유선 “예측할 수 없는 스릴러 장르, 매력적이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유선,진범

배우 유선이 11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진범’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이승현 기자 Ish87@

배우 유선이 스릴러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11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범’ 제작보고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고정욱 감독과 배우 유선, 송새벽이 참석했다.

‘진범’은 한 살인사건을 두고 완전히 다른 입장에 서 있는 인물들의 협력과 의심을 담은 작품이다. 살해당한 피해자의 남편인 영훈(송새벽)과, 용의자로 지목된 남편의 진실을 밝히려는 다연(유선). 두 사람이 마지막 공판을 앞두고 서로의 의심을 숨긴 채 공조하는 내용이 펼쳐진다.

유선은 “다연은 남편의 무죄를 증명하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던진다”면서 “다연이 온전한 가정에서 엄마 아빠의 사랑을 듬뿍받으면서 자란 인물이 아니다. 그러니까 자신이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이 남달랐다고 생각한다. 남편을 사랑해서 남편을 지키려고 한다기보다 내 아이의 아빠를 지키기 위해 움직인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유선은 영화 ‘검은 집’ 등에 이어 스릴러에 출연한다. 그는 “스릴러 장르를 개인적으로 좋아한다. 책을 봐도 그런 걸 본다.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와, 단서가 하나하나 주어질 때마다 풀려나가는 게 매력적”이라고 했다.

또 “스릴러의 인물은 단편적이지 않고, 복잡한 내면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게 된다”고 했다. 또한 고정욱 감독은 “다양한 장르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해주는 분이다. 나오신 작품 다 좋아했다”며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