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 유산의 향방은?”…’검법남녀2′ 정재영, 예측불가 부검 시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검법남녀2’ 방송 화면

MBC ‘검법남녀2’에서 정재영이 100억 유산의 향방을 가르기 위한 부검을 시작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검법남녀2’는 닐슨 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 6.5% 기록하며 지난주 대비 상승했다. 특히 2049 시청률은 3.1%를 기록했다. 

‘검법남녀2’는 괴짜 법의학자 백범(정재영)과 검사 은솔(정유미) 그리고 베테랑 검사 도지한(오만석)의 공조 수사를 담는다.

지난 10일 방송된 ‘검법남녀2’에서는 같은 날 다른 곳에서 갑작스러운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하는 부부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단순 교통사고인 줄 알았던 이 사건을 두고 아내 차주희의 유족과 남편 장호구의 유족의 의견이 갈리면서 앞으로 본격적으로 진행될 수사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또한 다른 장소에서 거의 동시에 사망한 부부의 사망 진단서 상 23분 늦게 사망한 차주희의 유가족이 먼저 죽은 장호구의 100억 재산의 상속자라는 주장을 펼치며 전혀 다른 방향으로 사건이 전개되면서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장호구의 가족들은 23분 차이로 늦게 사망한 차주희를 상속자로 인정할 수 없다며 결국 맞고소를 했다. 평범한 교통사고 부검은 100 유산의 향벙을 가르는 거액이 걸린 부검이 되어버리면서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특히 부검 중 타살의 가능성을 직감한 백범은 오히려 사망 시각보다 왜 죽었는가에 대한 사인에 주목하게 됐다. 예측할 수 없는 수사가 시작됐음을 알렸다. 

‘검법남녀2’는 오늘(11일) 오후 8시 55분 7, 8회를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