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뮤직, 레스케이프 호텔과 손잡고 이색 팝캉스 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유니버설뮤직

유니버설뮤직 코리아(이하 유니버설뮤직)가 레스케이프 호텔(이하 레스케이프)과 손잡고 이색적인 팝캉스(팝+바캉스) 협업에 나선다.

‘팝캉스’의 주제는 ‘서머 팝업(Summer POP Up)’으로 레트로 팝과 재즈를 다루며 호텔에서 보고 듣고 경험하며 느낄 수 있는 여름 패키지를 실현할 계획이다.

레스케이프 7층의 ‘르 살롱 바이 메종 엠오(Le Salon by Maison M’O)’와 ‘헬카페(Hell Café)’를 아울러 진행될 ‘팝 뮤직 & 비디오 나이트(POP Music & Video Night)’는 일별 아티스트 주제를 가지고 진행돼 방문 날짜에 따라 다른 아티스트의 주제를 보고 듣고 느낄 수 있는 재미를 선사한다. 유니버설뮤직 산하 인터스코프, 아일랜드(Island), Virgin EMI 등 산하 레이블 아티스트의 음악과 영상물을 제공할 예정이며, 대표적인 아티스트로는 아바(ABBA), 퀸(QUEEN), 유투(U2) 등이 있다.

레스케이프 25층 레스케이프 스위트에서 진행될 팝 뮤직룸에는 유니버설뮤직 산하 재즈 레이블에 속한 아티스트들의 음악이 구성되며 레스케이프 스위트의 무드와 분위기를 배가 시킬 예정이다. 유니버설뮤직 산하 대표 재즈 레이블로는 블루노트(Blue Note)와 버브(Verve) 등이 있으며 대표적인 아티스트로는 노라 존스(Norah Jones), 다이애나 크롤(Diana Krall) 등이 있다. 더불어 패키지가 진행되는 7월에는 황덕호 음악 평론가와 함께하는 레스케이프 호텔의 살롱 클래스, ‘살롱 드 레스케이프 (Salon de L’Escape)’도 열려, 음악 지식에 대한 다채로운 즐거움을 안길 전망이다.

유니버설뮤직과 레스케이프가 추진하는 이색 여름 패키지에는 세계적으로 이름있는 오디오 시스템들을 전시하는 것으로 사운드플랫폼 오드가 지원사격에 나선다. 미국 펜실베니아에서 수제로 만들어진 오스왈드밀오디오, 프랑스 드비알레사의 팬텀 시리즈가 적재적소에 배치돼 그동안 경험하지 못했던 최상의 소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