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가기 싫어’ 여회현, 계약직 役으로 등장…정규직 꽃길 걸을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회사 가기 싫어’/사진제공=KBS2

KBS2 ‘회사 가기 싫어’에 배우 여회현이 새로운 계약직 사원으로 등장한다.

여회현은 오늘(11일) 방송될 ‘회사 가기 싫어’ 9회에서 계약직 조현철 역으로 출연한다.

지난 8회에서 해고당한 정우영(박세원)의 자리를 메우기 위해 한다스 영업기획부로 내려온 디자인팀 계약직 조현철(여회현)은 출근 첫 날부터 비정규직의 설움을 느낀다. 현철에게만 전달되지 않은 출근 정보부터 대놓고 현철만 회의에 배제 당하는 일들도 벌어진다. 

한다스는 창립 기념일을 맞아 사원들에게 식용유 세트를 선물로 나눠준다. 하지만 애석하게도 딱 정규직 숫자에만 맞춰 준비된 식용유 세트에 비정규직인 현철만 기념품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최영수(이황의)는 그런 현철의 모습을 안타깝게 바라보다 아껴운 선물 상자를 하나 내어주지만 현철은 상자를 풀어보고 허탈해 한다.

한편, 이유진(소주연)은 회사 꼭대기 층에 새로 생기는 IT 사업부로 가고 싶어 한다. 퇴근 후 인터넷 강의까지 들어가며 자격증 공부에 매진하는데. 그런 유진에게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들려온다. 유진이 그토록 가고 싶어 하는 IT 사업부에 현철이 정규직으로 올라간다는 것! 계약직으로 ‘존버(존경스럽게 버티는)’ 하던 현철의 인생에도 ‘정규직’이라는 꽃길이 펼쳐질 수 있을까.

‘회사 가기 싫어’는 오늘(11일) 오후 11시 1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