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은 못 보내”…’봄밤’ 한지민-정해인, 안방극장 사로잡은 ‘최고의 1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밤’ 방송 화면

MBC ‘봄밤’의 마법이 안방극장에 깊이 스며들고 있다.

‘봄밤’ 12회는 시청률 9.8%로 수목극 전체 1위(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뜨거운 사랑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한지민(이정인 역)과 정해인(유지호 역)의 마음이 깊어지며 안방극장의 몰입을 이끌어낸 시청률 최고의 1분을 정리해봤다.

◈ 수많은 사람 속 한지민과 정해인의 눈이 마주친 순간 (2회 9.7%)

서로에게 마음이 이끌리는 것을 깨달았지만, 친구사이로 지내기로 한 이정인(한지민 분)과 유지호(정해인 분)는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다시 만나게 됐다. 농구장에서 두 사람은 눈길이 향하는 것을 피해보지만 자꾸만 시선이 마주쳐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만들어냈다. 이 장면은 첫 방송부터 이끌리는 두 사람의 관계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봄밤’에 흠뻑 빠져들게 만들었다.

◈ 멈출 수 없는 마음의 향방. 결국 다시 마주한 한지민과 정해인 (10회 9.3%)

권기석(김준한 분)과의 이별을 결심한 이정인과 그녀를 향한 마음을 멈추기로 한 유지호는 엇갈린 현실에 힘들어했다. 힘들게 이정인을 바래다주고 돌아서던 유지호는 우연히 마주친 이재인(주민경 분)의 제안에 다시 그녀의 집으로 향했다. 다시 마주한 두 사람이 결국 서로를 향해 웃으며 시선을 주고 받는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만들며 시청자들을 열광케 했다.

◈ “그냥은 못 보내지” 정해인과 김준한의 차가운 신경전 (12회 11.2%)

이정인과 유지호 사이의 미묘한 관계를 의심한 권기석은 유지호와 신경전을 이어가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권기석이 술자리에서 은근한 경계심을 드러낸 것에 이어 함께 농구를 한 뒤 뒤풀이 자리로 이동하는 도중 의미심장한 말들을 건네며 유지호를 자극했던 것. 뿐만 아니라 권기석과 함께 이동 중인 차 안에서 이정인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은 유지호가 그녀에게 “끊지마”라고 단호하게 외친 순간은 최고 시청률 11.2%까지 치솟으며 안방극장의 몰입을 이끌었다.

‘봄밤’은 매주 수∙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