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윤균상, 극과극 두 얼굴…‘명문사학 잠입 스릴러’ 관심 증폭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미스터기간제’ 티저 포스터 2종./사진제공=OCN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의 티저 포스터 2종이 공개됐다. 서로 다른 사람 같은 윤균상의 두 얼굴과 함께 은밀하게 비밀의 문을 여는 윤균상의 모습이 강렬함을 선사한다.

‘미스터 기간제’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과 그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펼치는 스릴러 물이다.

윤균상은 정체를 숨기고 상위 0.1%인 명문사학 천명고등학교에 기간제 교사로 잠입하는 속물 변호사 기무혁(기강제) 역을 맡았다.

11일 공개된 첫 번째 티저 포스터에는 ‘진실을 밝히기 위한 그의 잠입작전이 시작된다’는 문구와 함께 윤균상의 극과 극 얼굴이 2분할로 배치돼 눈길을 끈다. 좌측에는 훈남 기간제 교사로 변신한 윤균상의 얼굴이 담겨 있다. 동그란 안경을 착용하고 머리를 내린 그는 온화하고 수더분한 미소를 짓고 있다. 이에 반해 우측의 윤균상은 모든 것을 꿰뚫을 듯한 눈빛이다.

이는 순진무구한 기간제 교사 기강제로 변신한 기무혁의 모습과 사악한 속물 변호사 기무혁의 모습을 하나의 포스터에 담아낸 것이다. 포스터 속 윤균상의 좌우 얼굴은 전혀 다른 두 사람의 모습을 보는 듯하다.

두 번째 티저 포스터 속 윤균상은 은밀하게 불 꺼진 학교에 잠입한 모습이다. 그는 어두운 복도의 끝을 응시하며 굳게 닫힌 비밀의 문을 열려고 하고 있다. 자신이 추적하는 진실을 향해 거침없이 다가가는 윤균상의 모습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미스터 기간제’ 제작진은 “윤균상이 연기할 속물 변호사 기무혁이 기간제 교사 기강제로 변신해 명문사학 천명고에 잠입하게 되는 과정과 살인사건의 진실을 밝히는 과정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예정”이라며 “손에 땀을 쥐게 할 명문사학 잠입스릴러 ‘미스터 기간제’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미스터 기간제’는 ‘구해줘2’ 후속으로 내달 17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