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성수X천명훈X노유민, 노훈수 결성…데뷔할 수 있을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살림남2’ 노훈수 결성. /사진제공=KBS2 ‘살림남2’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김성수의 프로젝트 그룹 노훈수가 데뷔할 수 있을까.

오는 12일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는 김성수가 노유민, 천명훈과 함께 프로젝트 그룹을 준비한다.

지난주 방송에서 광고를 찍은 김성수는 노유민과 천명훈을 불러 식사를 대접했다. 대화 도중 노유민은 앞서 얘기가 나왔던 프로젝트 그룹 노훈수를 진행해 보자고 말을 꺼냈다. 천명훈도 프로젝트 그룹 핫젝갓알지 활동 당시 행복했던 경험을 떠올리며 적극적으로 그룹 결성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김성수는 제작비 걱정에 그들의 제안을 선뜻 받아들이지 못했다. 이에 천명훈이 자신이 프로듀서를 할 수 있고 만들어 놓은 곡도 있다고 하자 김성수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김성수의 긍정적인 반응에 노유민과 천명훈은 김성수를 노훈수의 리더로 뽑았다. 김성수는 이후 인터뷰에서 두 손으로 얼굴을 가린 채 “가문의 영광이다”며 격하게 감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세 사람은 노훈수의 본격적인 준비와 단합을 위해 캠핑장을 찾았다. 천명훈이 만들어 온 노래를 들은 김성수가 “이 노래는 무조건 된다”라며 성공을 예감했다. 노유민은 해외진출 가능성까지 언급했다,

뒤늦게 캠핑장에 도착한 혜빈과 매니저에게 천명훈은 자신이 만든 곡을 혜빈에게 들려주며 솔직한 평가를 해달라 요청했다. 잠시 생각에 잠겼던 혜빈은 “이걸로 할 거냐”라고 물으며 아무도 예상치 못했던 한마디를 덧붙였다.

혜빈의 말을 들은 천명훈이 놀란 토끼 눈으로 혜빈을 쳐다봤다. 과연 혜빈이 어떤 의견을 내놓았을 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세 사람이 노훈수를 하겠다고 결심하게 된 배경은 진한 감동과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천명훈이 먼저 노훈수를 추진하게 된 이유에 대해 말을 꺼냈고, 김성수도 이에 공감하며 자신의 사연을 털어놓았다. 이를 듣고 있던 노유민이 용기를 내게 된 결정적 계기를 밝히자 이들 사이에 갑자기 폭풍 웃음이 터지면서 김성수와 천명훈의 얘기로 무거워졌던 분위기를 한 순간에 반전시켰다.

이들이 계획대로 진행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혜빈의 평가가 공개될 ‘살림남2’는 오는 12일 오후 8시 5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