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 주연 ‘기방도령’, 7월 10일 개봉…조선 최초 남자 기생의 탄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기방도령’ 예고편. /사진제공=판씨네마

오는 7월 10일 개봉하는 ‘기방도령’의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기방도령’은 불경기 조선, 폐업 위기의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꽃도령 허색(이준호)이 조선 최초의 남자 기생이 돼 벌이는 코믹 사극.

예고편은 능글맞은 모습으로 기방을 찾은 허색과 거지같은 몰골로 등장부터 눈을 의심케 하는 육갑(최귀화)의 코믹 브로맨스 케미가 시작부터 웃음을 자아낸다. 허색은 “우리 아예 사업을 해보는 게 어떻겠소?”라며 전란으로 폐업 위기에 이른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기방의 안주인 난설(예지원)에게 사업을 제안한다. 이어 연풍각의 홍보요정으로 나선 육갑의 모습은 웃음을 선사한다. 허색은 “내가 기생이 되겠다 이 말입니다”라는 말로 조선 최초 남자 기생의 탄생을 예고한다.

여심을 사로잡으며 성공적인 ‘기방 데뷔’를 한 것으로 보이는 허색의 비결이 궁금해질 때쯤, 그의 마음을 한 번에 사로잡은 당찬 아씨 해원(정소민)이 등장하며 심쿵달달한 로맨스를 선보인다. 해원을 일편단심 연모해온 금수저 도령 유상(공명)과의 불꽃 튀는 삼각관계와 난설·육갑의 아찔한 관계는 극에 깨알 같은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조선 최초 남자 기생 허색과 당찬 아씨 해원, 자칭 왕족 출신 육갑, 카리스마 안주인 난설, 그리고 금수저 도령 유상의 활약이 과연 관객들에게 어떤 웃음 폭탄을 선사할지, 이들이 맞이하게 될 결말은 무엇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