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진아·김용임, ‘골든마이크’ 트로트 오디션 심사위원 출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태진아(왼쪽), 김용임. / 제공=KNN

가수 태진아와 김용임이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예비스타 발굴에 나선다.

태진아와 김용임이 전국 9개 민영 방송이 공동 기획하는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K트롯 서바이벌 ‘골든마이크’에 심사위원으로 합류했다. 김혜연·지원이·추가열·지상렬 등도 이름을 올렸다.

‘골든마이크’는 지난 5월부터 전국단위의 지원자 접수를 마친 뒤 3차에 걸쳐 서류심사와 제작진 예심을 통해 예선 라운드 진출자를 선발했다. 이어 예선부터 결선까지 매 라운드에 걸쳐 우승자에게는 상금과 더불어 음반 제작, 방송 활동의 특전이 주어질 예정이다.

태진아는 “실력과 스타성을 모두 갖춘 트롯 전성기를 이끌어갈 후계자를 찾겠다”고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또한 ‘골든마이크’의 제작진은 “모집과정에서 지원자가 몰려 홈페이지 서버가 다운되는 등 해프닝이 있었다”며 “‘골든마이크’를 통해 정통 트로트을 새롭게 해석한 다양한 장르의 선곡을 통해 트로트에 대한 설렘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골든마이크’는 한국인이 사랑하는 트롯 100선으로 차별성을 가진다. 국내 최초 대중가요 장르인 트로트가 시작한 1920년대부터 2000년대의 100곡을 선정한 뒤 오디션 곡으로 지정해 시청자들에게 정통 트로트의 클래식함부터 뉴트로 콘셉트까지 신선함을 함께 전달할 예정이다. 오는 7월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