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우X정가람 주연 ‘출장수사’, 9일 촬영 시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배성우(왼쪽부터), 정가람. /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매니지먼트 숲

영화 ‘출장수사’가 배성우, 정가람의 캐스팅을 완료하고 지난 9일 크랭크인했다.

‘출장수사’는 사고뭉치 베테랑 형사 재혁과 금수저 신참 형사 중호가 의문의 살인사건을 재수사하기 위해 서울로 출장을 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영화 ‘더킹’ ‘꾼’ ‘안시성’부터 드라마 ‘라이브’까지 장르불문, 대체불가의 연기력으로 독보적인 필모그래피를 완성해가고 있는 연기파 배우 배성우가 재혁 역을 맡았다. 뇌물 수수 누명을 쓰고 좌천 위기에 놓인 생계형 베테랑 형사 재혁은 일명 강력반 진돗개로 불리며 한번 물면 어떤 사건도 절대 놓지 않는 집념과 본능적인 수사감각을 지닌 캐릭터다. 배성우는 “이 작품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다. 다들 다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 촬영했으면 좋겠고,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란다”고 작품에 임하는 마음을 밝혔다.

유명 SNS스타이자 팔로워와의 내기에 이기기 위해 경찰이 된 금수저 신참 형사 중호 역은 영화 ‘4등’ ‘독전’ ‘기묘한 가족’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하며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라이징 스타 정가람이 낙점됐다. 정가람은 “좋은 선배님들과 제작진들, 그리고 감독님과 함께할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다. 항상 즐겁게 최선을 다해 촬영하겠다”고 밝혔다. 배성우와 정가람은 ‘출장수사’를 통해 극과 극 콤비 케미를 발산하며 관객들에게 유쾌하고 통쾌한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출장수사’는 신예 박철환 감독의 첫 상업영화 데뷔작이다. 지난 9일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 ‘출장수사’는 2020년 상반기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