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규현 “팬들 세컨드 돼도 좋다…제발 좋아만 해달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디오스타’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가수 규현이 MBC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찾아온다. 그는 “팬들의 세컨드가 돼도 좋다!”라는 솔직한 고백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달라진 팬 문화에 수긍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오는 12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은지원, 규현, 위너 강승윤, 이진호가 출연하는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꾸며진다.

게스트로 돌아온 규현은 녹슬지 않은 재치와 입담을 펼치며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먼저 그는 “팬들의 세컨드가 돼도 좋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최근 달라진 팬 문화에 수긍하며 “제발 좋아만 해달라”고 사랑을 구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규현은 MC 복귀 거절 심경을 고백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또한 그의 거절 소식을 들은 MC 김국진, 윤종신, 김구라가 각양각색 반응들을 보였다고 털어놔 모두를 폭소케 했다.

규현은 새로운 MC를 추천하기도 했다. 그러나 뜻밖의 인물에 김구라가 완강히 거부해 웃음을 자아냈다.

규현은 함께 출연한 은지원에게 섭섭함을 토로한다. 은지원이 송민호만 편애한다고 폭로한 것. 은지원은 이를 적극 해명하며 남다른 어휘력을 뽐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물들였다. 반면 규현은 은지원에게 의외의 따뜻함을 느꼈던 사연을 털어놓으며 훈훈한 선후배 케미를 보여줬다.

규현은 유튜브 채널 개설을 예고했다. 이에 이미 유튜버로 활동 중인 은지원과 윤종신이 합세해 피 튀기는 콘텐츠 싸움을 벌이며 규현을 당황케 했다.

이번 주 스페셜 MC로 위너 이승훈이 합류해 ‘노필터’ 진행과 ‘갑툭튀’ 토크로 부끄러움은 찾아볼 수 없는 당찬 패기를 보여주며 스튜디오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돌아온 규현의 예능감은 오는 12일 오후 11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