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홍자 “지역 비하 의도 없었다”…사과에도 여전히 싸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홍자./ 사진=홍자 SNS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트롯’에서 인기를 끈 트로트 가수 홍자가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이자 “변명의 여지없이 나의 실수이다.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시켜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홍자는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적절하지 않은 언행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남겼다.

그는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축하 무대에 올라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뿔도 나 있고 손톱 대신에 발톱이 있는 줄 알았다. 그런데 이렇게 큰 성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일부이 발언이 지역을 비하하고 지역감정을 부추긴다는 지적을 받았다.

홍자의 거듭된 사과에도 비난 여론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울산광역시 출신인 홍자는 ‘미스트롯’에서 최종 3위를 차지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