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 측 “사무엘 母, 일방적으로 계약해지 통보…부당한 대우 없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무엘,한림예고

가수 사무엘. / 사진=텐아시아DB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가 소속 가수 사무엘의 독자행보 보도에 반박했다.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는 10일 “사무엘 군이 미성년자인 관계로, 사무엘 모친과 회사와의 상충된 의견 대립이 있었다. 이에 대해 사무엘 모친 측에서 일방적으로 전속계약부존재확인 통보를 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사무엘과 2014년 매니지먼트 전속계약을 맺은 후로 현재까지 꾸준한 지원과 함께 모든 방면으로 성실히 매니지먼트사로써 임무 수행을 하는 한편, 매니지먼트 업무와 아티스트 성장을 위하여 아낌없는 투자와 모든 측면에서 충실히 업무를 수행해오고 있었다”며 “현재 당사는 사무엘과 적법한 계약을 유지하고 있으며, 그 어떠한 부당한 대우를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무엘 측과 적법한 절차 안에서 법적 대응을 해 나아갈 예정”이라며 “이와 관련된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사무엘은 자신의 SNS에 “이제부터 단독적으로 활동하게 될 것”이라고 독자 노선 계획을 직접 알렸다.

◆ 이하 브레이브 엔터테이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보도된 사무엘 군의 독자행보 건에 대해 공식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사무엘 군이 미성년자인 관계로 사무엘 모친과 회사와의 상충된 의견 대립이 있었으며 이에 대하여 사무엘 모친 측에서 일방적으로 전속계약부존재확인 통보를 해왔습니다.

당사는 사무엘과 2014년 매니지먼트 전속계약을 맺은 후로 현재까지 꾸준한 지원과 함께 모든 방면으로 성실히 매니지먼트사로써 임무 수행을 하는 한편 매니지먼트 업무와 아티스트 성장을 위하여 아낌없는 투자와 모든 측면에서 충실히 업무를 수행해오고 있었습니다.

현재 당사는 사무엘과 적법한 계약을 유지하고 있으며, 그 어떠한 부당한 대우를 하지 않았습니다.

당사는 사무엘 군 측과 적법한 절차 안에서 법적 대응을 해 나아갈 예정입니다.

팬 여러분들과 대중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이와 관련된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