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존생활’ 이시영, 초등생 탁구 신동과 불꽃 승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취존생활’ 이시영. /사진제공=JTBC

JTBC ‘취향존중 리얼라이프–취존생활’(이하 ‘취존생활’)에서 이시영이 탁구 신동과 불꽃 승부를 펼친다.

11일 방송되는 ‘취존생활’에서 이시영은 초등학교 선수들의 기본기로 다져진 다리 움직임을 배우기 위해 초등학교로 탁구 견학을 간다.

이시영은 초등부 탁구 신동과의 대결을 앞두고 승부욕을 불태웠다. 스튜디오에 있던 MC들은 탁구 신동의 어른 못지않은 수준급 실력과 탄성 좋은 발놀림에 탄성을 질렀다.

치열했던 탁구 신동과의 승부 후, 두 번째 대결을 치를 선수로 귀여운 외모의 꼬마 선수가 등장했다. 수줍게 다가온 꼬마 선수는 긴장 상태였던 이시영의 마음을 한 순간에 사르르 녹게 만들었다. 그러나 시합이 끝난 후 이시영은 “탁구 신동과의 긴장감 넘쳤던 승부보다 꼬마 선수와의 경기가 더 힘들었다”라며 속내를 털어놨다.

권은비는 바쁜 스케줄에 마땅한 취미생활을 즐기지 못하는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취미생활을 즐기는 출연자들의 모습을 보며 “나도 언젠가 아이즈원 멤버들과 취미활동을 같이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정형돈은 “아이즈원이 나오면 우리는 정말 감사하다”고 반겼다.

열정 만수르 이시영의 탁구 인생 첫 위기는 11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