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후원자 439명, 후원금 반환 소송…위자료+손해배상 3000만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윤지오./ 사진=텐아시아DB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의 후원자들이 후원금 반환 소송을 냈다.

10일 연합뉴스TV에 따르면 윤지오 후원자들을 대리하는 법률사무소 로앤어스 최나리 변호사는 이날 서울중앙지법에 소송장을 접수했다.

현재까지 소송에 참여한 후원자는 439명이다. 이들의 총 후원액은 1023만여원이며 총 청구금액은 위자료와 정신적 손해배상을 합해 3000만원이다.

법률사무소 로앤어스 최나리 변호사./ 사진=연합뉴스TV

최 변호사는 “윤지오 씨는 자신의 영달을 위해 후원자들을 기망했다”며”후원자들이 이 사건을 통해서 얻고자 하는 것은 후원액을 반환받음과 동시에 윤지오 씨의 진실성을 믿고 후원했던 선의가 악용된 것을 입증하고자 함에 있다”라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