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여사친에 질투하는 여친…우정은 없다 vs 지나치다 ‘갑론을박’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안녕하세요’ 스틸./사진제공=KBS2

KBS2 ‘안녕하세요’에서 신동엽이 고민주인공을 끌어안고 토닥인다.

10일 방송되는 ‘안녕하세요’에서는 예쁘고 배려심 많은 세 살 연하 여자 친구의 집착과 질투 때문에 힘겨워하는 ‘나만 바라봐’사연이 소개된다.

이와 관련해 10일 ‘안녕하세요’ 측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신동엽이 안쓰러운 눈빛으로 고민주인공을 안아주고 토닥여주는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고민주인공에 따르면 여자 친구는 추울 때면 옷을 벗어 입혀줄 정도로 상여자에다가 길거리를 가다 고백 받은 적도 있을 정도로 예쁜 외모를 지녔지만, 유독 고민주인공의 여사친(여자 사람 친구) 문제에 있어서만은 극도로 예민한 반응을 보인다고 하소연한다.

동창모임에 여사친이 한 명이라도 나오면 “남녀사이에 우정은 없다” “가지 말라”며 불안해하고 불편해하고, 연인끼리는 숨기는 것이 없어야 한다며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알려달라고 한다는 것이다.

이에 모델 송해나는 “집착하는 게 더 좋지 않나요”라며 여자 친구에 적극 공감하는 입장을 보이지만 “지나치다” “프라이버시다”라는 반대 반응도 쏟아져 나와 출연진끼리 의견이 엇갈린다.

신동엽은 평소와 다르게 애드리브를 자제하고 신중하게 접근한다. 그는 이영자의 민감한 질문에 “왜 초를 치려고 하느냐”고 타박하고, 문제의 해당 여사친이 직접 출연해 오해를 부추기는 증언을 하자 깜짝 놀라며 “제발 그 얘기는 하지 말라고요”라고 말을 가로막는다. 얼마나 치명적인 발언이었기에 이토록 적극적인 진화에 나선 것인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이날 방송에서는 ‘남녀도 친구사이가 가능한지’에 대해 방청객 200명을 상대로 깜짝 투표를 진행한다. 투표 결과를 본 출연진은 깜짝 놀란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투표결과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안녕하세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