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성덕된 라이머, 최불암에 초대 받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최불암을 만난 ‘동상이몽2’ 라이머·안현모 부부. /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라이머가 최불암 ‘성덕’이 된다.

10일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는 시사 프로그램 ‘한국인의 밥상’의 덕후인 라이머가 꿈에 그리던 배우 최불암을 만나러 가게 된다.

라이머는 ‘한국인의 밥상’ 성지순례 투어까지 다녀올 정도로 최불암의 열렬한 팬이다. 그는 기자 출신 아내 안현모의 정보력으로 마침내 최불암의 초대를 받게 됐다. 두 사람은 KTX를 타고 무작정 초대 장소로 향했다.

지도를 검색해보던 안현모는 로드뷰에 초대장소가 블러처리 돼있는 것을 발견한 뒤 “지도에서 이런 곳은 처음 본다”며 의아해했다. 이에 MC들은 “국가 보안시설이냐”며 초조해했다. ‘한국인의 밥상’ 촬영지일 것이라고 확신하던 라이머 또한 긴장의 끈을 놓지 못했다.

우여곡절 끝에 초대장소에 도착하게 된 라이머·안현모 부부는 입구에서부터 신분증 확인을 하는 등 철저하고 엄숙한 분위기에 바짝 긴장했다. 동공지진을 멈추지 못하던 그 때, 두 사람 앞에 나타난 최불암이 먼저 인사를 건넸다. 라이머는 얼떨떨한 표정을 지었다.

두 사람을 의문의 장소로 초대한 최불암의 큰 그림은 10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