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SF9 로운∙이재욱, 주연 3인방 확정 (공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혜윤(왼쪽부터), SF9 로운, 이재욱/사진제공=각 소속사

배우 김혜윤과 SF9 로운, 이재욱이 MBC 새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극본 인지혜, 송하영 연출 김상협)에 주연으로 확정됐다.

오는 9월 방송되는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여고생 단오가 정해진 운명을 거스르고 사랑을 이뤄내는 본격 학원 로맨스 드라마다. 

독특한 세계관과 10대의 풋풋한 감성을 녹여낸 대사로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은 인기 웹툰 ‘어쩌다 발견한 7월’을 원작으로 한 청춘물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런 가운데 김혜윤과 SF9 로운, 이재욱이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주인공 은단오와 하루, 백경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통통 튀는 신예 3인방의 만남이 기대된다.

김혜윤은 극 중 부잣집 외동딸인 여고생 은단오 역으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김혜윤은 최근 ‘백상예술대상’에서 TV부문 여자 신인 연기상을 수상하며 2019 가장 주목되는 신예로 떠올랐다. 그가 운명을 개척해나가는 은단오의 당당한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SF9의 멤버이자 배우인 로운은 극 중 은단오로 인해 자신만의 세계에서 빠져나오는 하루 역을 맡았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차곡차곡 실력을 쌓아온 SF9 로운은 이번 첫 주연으로 더욱 강렬한 모습을 보여준다. 

신예 이재욱은 은단오의 정혼자이자 오랜 짝사랑 상대인 백경 역을 맡았다. 백경은 서늘한 분위기와 빼어난 외모를 가진 치명적 매력의 나쁜 남자 캐릭터다. 데뷔작부터 놀라운 임팩트를 남기며 라이징 스타로 떠오른 이재욱이 기대된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왕은 사랑한다’ ‘화려한 유혹’ ‘마마’ ‘7급 공무원’ 등의 김상협 PD가 연출을 맡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