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박보영, 권수현 대면 후 충격적 표정…본격 대립 시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어비스’/사진제공=tvN

tvN ‘어비스’에서 박보영, 권수현의 본격 대립이 예고됐다.

‘어비스’ 제작진은 10일 11화 방송에 앞서 고세연(박보영), 서지욱(권수현)의 강렬한 눈빛 대립이 담긴 투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고세연은 서지욱과 날 선 눈빛을 교차시키고 있다. 특히 고세연을 대하는 서지욱의 모습이 이전과 180도 달라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항상 “선배”라고 부르며 웃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입가에 싸늘한 미소를 띤 채 살벌한 눈빛으로 고세연을 바라보고 있다.

반면 고세연은 서지욱의 은밀한 귓속말에 충격을 받은 듯 온 몸을 벌벌 떨고 있다. 금방이라도 눈물을 터트릴 것 같은 표정이 그에게 어떤 심경의 변화가 생긴 것인지 호기심을 높인다. 마침내 고세연은 서지욱의 실체를 알게 된 것일까.

‘어비스’ 제작진은 “오늘(10일) 11화 방송에서 마침내 ‘고세연 검사 살인 사건’ 전말이 밝혀진다”고 귀띔한 뒤 “이성재-권수현 부자 관계에 얽힌 비밀과 진실은 무엇이며 이에 박보영은 어떤 짜릿한 역공을 펼칠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어비스’ 11화는 오늘(10일) 오후 9시 30분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