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최리, 전동칫솔 광고 모델 발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최리./ 사진제공=UL엔터테인먼트

배우 최리가 음파 전동칫솔 브랜드의 광고 모델로 발탁됐다.

UL엔터테인먼트는 “최리가 ‘트리플 브리스틀’의 전속모델로 발탁 돼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 속 최리는 밝은 미소로 건강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환한 표정과 자연스러운 포즈로 연신 A컷을 만들어내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관계자는 “배우 최리의 밝고 생기 넘치는 모습과 브랜드 콘셉트가 잘 맞아 모델로 선정하게 됐다. 상쾌하고 시원한 미소가 광고와 잘 어우러져 브랜드의 장점을 표현하기에 알맞다고 판단되며, 그로 인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최리는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에서 오가린 역을 맡아 발랄한 매력을 선보였다. 통통 튀는 매력으로 서툴면서도 사랑스러운 청춘의 모습을 잘 담아내 좋은 반응을 얻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