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인더존, 힘이 들 때 찾게 되는 비하인드·V앱 방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위인더존 공식 유튜브 계정 캡처.

그룹 위인더존(WE IN THE ZONE)이 지난 9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음악방송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하며 깨알같은 재미를 줬다.

영상에서 위인더존은 열심히 안무를 맞추고, 모니터링을 꼼꼼하게 했다. 점심 메뉴도 진지하게 골랐다.

이런 가운데 멤버들간의 관계가 눈길을 끌었다. 민은 첫 음악 방송을 마친 후 “너무 너무 잘하고 있으니 긴장을 안했으면 좋겠다”며 멤버들을 향한 애정을 보였다.

이어 “내가 긴장을 제일 잘 안하는 것 같다. 프로 아이돌의 냄새가 날락 말락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다른 멤버들은 민 놀리기 삼매경에 빠졌다.

이러한 재미는 최근 멤버들이 활발히 키고 있는 V앱에서도 잘 드러나고 있다. “힘들 땐 위인더존”이라는 멤버들의 구호가 무엇인지 알 수 있는영상들이다.

위인더존은 ‘내 목소리가 너에게 닿게’로 데뷔해 활동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