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레이 코미디위크’ 크리웨이터, 구독자 160만 유튜버들의 코미디쇼 종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릴레이 코미디위크’./ 사진제공=윤소그룹

‘2019 코미디위크 인 홍대 프리뷰쇼-릴레이 코미디위크(이하 릴레이 코미디위크)’의 첫 번째 주자 ‘크리웨이터’ 팀의 공연이 지난 8일 서울 KT&G 상상마당에서 열렸다.

‘크리웨이터’는 조재원, 싱싱한 싱호, 구공탄(이상은, 심문규), 깨방정(정승빈, 방주호), 창스보이(이창윤), 조충현 등 구독자 160만을 보유한 개그 크리에이터 6팀이 뭉친 그룹이다.

관객들을 웃음과 만나게 해준다는 콘셉트의 ‘크리웨이터’의 공연은 신나는 클럽 음악과 함께 시작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커버 댄스로 공연장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8인의 크리에이터들은 이성에게 인기 많은 남자들의 유형, 웃음참기 챌린지, 북한 개인방송 BJ 상황극 등 평소 자신들이 온라인에서 선보였던 코미디들을 코미디 공연에 어울리게 각색해 선보였다.

또 ‘크리웨이터’ 출연진들은 관객들의 웃음을 위해 성대모사, 몸개그, 커버 댄스 등 그동안 갈고닦은 개인기들을 모두 방출했다.

이날 공연에는 관객 참여 개그가 다양했다. 여성 관객들과 함께 소개팅 상황극을 꾸몄고, 관객들과 함께 손병호 게임을 즐겼다. 특히 ‘개그콘서트’에서 활약 중인 개그우먼 이현정이 관객석에서 관람하고 있던 가운데 무대 위 크리웨이터들의 호출에 응답해 즉석에서 무대에 올라 객석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릴레이 코미디위크’를 기획한 개그맨 윤형빈은 “‘크리웨이터’ 팀은 바쁜 시간을 쪼개 밤을 새며 이번 공연을 준비했다”며 “유튜버로 성공하는 것에 만족하지 않고 오프라인 공연장에서 새로운 도전을 이어간 ‘크리웨이터’의 도전 정신에 아낌 없는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밝혔다.

‘릴레이 코미디위크’는 오는 8월 개최되는 ‘2019 서울 코미디위크 인 홍대’를 미리 만날 수 있는 자리다. 이날 공연을 마친 ‘크리웨이터’외에도 이용진·이진호가 주축이 된 ‘용진호와 아이들'(6월 15일), 3년 만에 돌아온 ‘이수근의 웃음팔이 소년'(6월 22일), 육아를 주제로한 개그 토크쇼 ‘투맘쇼'(6월 29일), 박준형·정종철 등 ‘개그콘서트’의 전성기를 장식했던 개그맨들의 ‘갈프로젝트 with 갈갈이 패밀리'(6월 29일) 등의 공연이 매주 토요일 서울 KT&G 상상마당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