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이영자 “내가 만만해 보여요?” 발끈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KBS2 ‘안녕하세요’에서 이영자가 고민주인공 남편 때문에 발끈한다.

10일 방송되는 ‘안녕하세요’에서는 집에서 왕처럼 군림하는 남편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40대 아내의 ‘내가 만만하니?’ 사연이 공개된다.

고민주인공은 남편이 “어디 여자가 남자랑 겸상하냐” “어디 여자가 늦게까지 안 들어오느냐”며 결혼생활 17년 동안 한결 같이 가부장적인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며 하소연했다. 이에 이영자는 “민속촌 같은 남편” “사극 보는 것 같은 느낌”이라며 놀라워했다.

이후 등장한 남편은 “내가 뭘 그렇게 잘못했는가?”라며 화를 냈고 “가족이니까 편하니까 하고 싶은 대로 해도 다 이해할거라고 생각한다”고 해 현장의 분위기를 들끓게 만들었다.

이에 이영자는 과열된 상황을 진정시키기 위해 친근한 농담을 섞어가며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기 위해 애쓰던 중 갑자기 “내가 만만해 보여요?”라며 발끈했다는 후문이다.

사연 후반부에 들어서는 신동엽마저 얼굴이 굳어지며 고민주인공 남편에게 반말을 하는 사태가 벌어졌고, 김태균까지 반말 진행에 동참했다. ‘안녕하세요’ 3MC들을 자극한건 무엇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가부장적인 남편의 사연은 1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안녕하세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