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유재명·정유미 있는 에이스팩토리와 전속계약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주영. /사진제공=데이즈드 코리아

배우 이주영이 에이스팩토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에이스팩토리는 “탄탄한 연기와 개성 넘치는 매력으로 주목받는 배우 이주영과 함께하게 돼 기쁘다”며 “독립영화부터 상업영화와 드라마에 이르기까지 장르와 캐릭터에 구애받지 않는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배우인 만큼 그 만의 역량과 재능을 다방면으로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2016년 영화 ‘춘몽’으로 데뷔한 이주영은 영화 ‘꿈의 제인’ ‘채씨 영화방’ 등 다수의 독립영화에 출연했다. 또한 MBC 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영화 ‘협상’에 출연해 브라운관과 상업영화까지 활약을 넓혔다.

이주영은 주연한 영화 ‘메기’로 지난해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올해의 배우상’을 수상했다. ‘메기’는 이주영의 수상과 더불어 KBS독립영화상, CGV아트하우스상, 시민 평론가상까지 총 4개의 트로피를 거머쥐며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또한 제14회 ‘오사카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에서는 대상인 그랑프리까지 수상했다. 이에 주연으로 열연한 이주영에 대한 관심도 더해졌다.

이주영은 한국영화아카데미(KAFA) 작품 영화 ‘야구소녀’의 주인공에 낙점돼 지난 1월 촬영을 모두 마쳤다. ‘야구소녀’는 고등학교 졸업을 앞둔 여고생 야구 선수가 금녀의 벽을 넘어 프로야구 진출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주영은 극 중 시속 130km 강속구를 던지는 천재 야구소녀 주수인 역을 맡아 사회적 통념에 구애받지 않고 스스로 한계점을 극복해 나가는 야구소녀의 성장 과정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이주영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에이스팩토리에는 이준혁, 유재명, 정유미, 이유영, 윤세아, 이규형 등이 소속돼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