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구의 연애’ 김민규, “조수현 잘해 주고 싶어…채지안은 복잡한 마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호구의 연애’ 방송 화면

MBC ‘호구의 연애’에서 김민규가 ‘호구여왕’을 위한 투표에서 조수현을 선택했다.

9일 방송된 ‘호구의 연애’에서는 남성 회원들이 각자 마음에 드는 여성 회원을 뽑았다. 가장 많은 표를 받은 여성 회원은 ‘호구여왕’이 되어 원하는 사람과 데이트를 하게 됐다.

첫 투표자인 주우재는 채지안을 뽑았다. 양세찬과 허경환은 김가영에게 투표했다.

김민규는 채지안과 조수현 사에서 망설이다가 조수현에게 투표했다. 그는 “수현 씨를 계속 챙겨주고 싶었다”면서 “지금 당장 느낌은, 그냥 잘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채지안에 대해서는 “신경이 쓰인다”고 밝혔다. 김민규는 “지안 씨에게 복합적인 감정이 들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어쨌든 내가 그에게 등을 돌렸지 않나. 그래서 미안함이 있었고, 불편함도 있었다. 그래서 복합적이었다”면서 “내가 진짜로 마음이 있었던 것 같다. 그래서 이렇게까지 서운하고 이렇게까지 못 보게 되는 것 같다”고 말해 MC들의 공감을 얻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