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고준 “결혼식, 꼭 해야하나…그래도 사랑하는 사람이 원하면 할 것”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배우 고준이 결혼식을 올리는 것은 필수가 아니라고 밝혔다.

9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는 게스트로 고준이 출연했다.

이 가운데 각자의 결혼식 로망에 대한 이야기가 펼쳐졌다. “꿈꾸는 결혼식이 있냐”고 묻는 MC 신동엽의 말에 고준은 “결혼식은 꼭 해야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허례허식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 축하받는 시간은 짧은데 시간은 쓸데없이 긴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서장훈이 “사랑하는 사람이 결혼식을 올리길 바라면 어떡하냐”고 묻자 고준은 “해야죠”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