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생존기’ 박세완, 천재소녀 ‘변신 완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 CHOSUN 드라마 ‘조선생존기’ 방송 화면

배우 박세완이 똑 부러지는 당찬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8일 처음 방송된 TV CHOSUN 드라마 ‘조선생존기’에서다.

이날 방송된 ‘조선생존기’에서 박세완은 ‘천재 소녀’ 한슬기 역으로 등장했다.  7년 전 아버지를 잃은 후로 양궁 영웅에서 바닥으로 추락한 오빠 한정록(강지환)과 함께 살며 씩씩하고 야무지게 성장해온 모습을 보여줬다.

이날 방송에서 한슬기는 학교에서 늘 성적 1등을 유지해 친구들 사이에서 ‘또슬기’라고 불리는 것은 물론 댄스부 활동까지 열심히 하는 똑똑한 고3 학생의 면모를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특히 학생들과 시비가 붙은 한정록을 찾아 파출소에 온 그녀가 “네, 제가 한정록 보호자에요”라며 오빠를 보호하거나, 무례하게 구는 학생을 향해 거침없이 뺨을 때리는 행동 역시 한슬기만의 특별하고 당당한 캐릭터를 잘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박세완(한슬기 역)은 오빠를 위로하고 다독일 때는 다정하고 어른스러운 면으로 훈훈함을, 자퇴서를 제출한 후 오빠에게 미래에 대한 계획을 말할 때는 누구보다 똑 부러지는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처럼 박세완은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과 당찬 열연으로 존재감을 드러내며 앞으로의 활약에 더욱 기대감을 심어줬다. 오늘(9일) 방송에서는 조선에 떨어진 그가 임꺽정(송원석)을 만나게 된다.

‘조선생존기’는 매주 토∙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