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아쿠아리움’ 정체는 노라조 원흠… ‘동물원’ 2R 진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MBC ‘복면가왕’에서 복면가수 ‘아쿠아리움’의 정체는 노라조의 원흠이었다.

9일 방송된 ‘복면가왕’ 1라운드 대결에서는 복면가수 ‘아쿠아리움’과 ‘동물원’이 대결했다. 투표 결과 46 대 53으로 동물원이 승리해 2라운드로 진출했다. 

이에 아쿠아리움은 이승기의 ‘내 여자라니까’를 선곡해 무대 중간 가면을 벗게 됐다. 그의 정체는 노라조의 원흠이었다.

무대를 마치고 원흠은 “노라조 조빈 없이 방송 출연은 처음”이라고 했다. 이어 “후련하다. 아쉽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말했다. 또 그는 “노라조가 멤버 교체를 하고 새롭게 시작했다”면서 아직도 전 멤버와 자신을 헷갈리는 사람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원흠은 현재 41세인 사실을 알리며 동안을 자랑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