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완두콩 정체는 쿨 김성수…파프리카 2R 진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MBC ‘복면가왕’에 쿨의 김성수가 출연했다. 

9일 방송된 ‘복면가왕’ 1라운드 대결에서는 복면가수 ‘완두콩’과 ‘파프리카’가 대결했다. 무대 결과 파프리카가 이겨 2라운드에 진출했다. 이에 완두콩이 정체를 공개하게 됐다. 

장미여관의 ‘봉숙이’를 선곡한 그는 무대 중간 가면을 벗게 됐다. 그의 정체는 쿨의 김성수였다.

그는 “예능인으로 각인돼 있다. 그래서 내가 뭐만 해도 웃더라. 그런데 가리니까 나도 진지하게 노래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나도 노래를 부른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솔로로 무대에 서는 걸 엄두를 내지 못했다. 첫 무대에 서는 기분이었다”고 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