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아일랜드 최민환, 아들 안고 시구하다 ‘아찔’…”위험하다” 비판 여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최민환

FT아일랜드 멤버 최민환/사진=텐아시아 DB

그룹 FT아일랜드 최민환이 프로야구 경기에서 아들을 안고 시구를 하다 위험한 순간을 만들어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8일 최민환은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펼쳐진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 대 한화이글스 경기에 앞서 시구 행사에 참여했다.

/이글스 TV 캡처

최민환은 어깨 띠를 착용하고 아들 재율 군을 안은 채 마운드에 올랐다. 하지만 공을 던지는 과정에서 강한 힘이 실리면서 재율 군의 목이 꺾이는 듯한 상황이 만들어졌다.

아이를 안고 시구에 참석한 스타들은 최민환이 처음은 아니다. 2014년 이휘재 또한 두 아들인 서언, 서준 형제를 안고 시구 행사에 참여했다. 하지만 당시 이휘재가 한 손을 이용해 비교적 안정적으로 시구를 한 것과 달리 최민환의 자세는 위험한 순간을 만들어내 네티즌들의 걱정을 자아내고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