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데뷔 첫 마카오 콘서트 마쳐…오는 13일 호주 투어 돌입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블랙핑크 마카오 콘서트/사진제공=YG

블랙핑크가 중화권 팬들의 열광적인 한국어 떼창을 이끌어내며 데뷔 첫 마카오 콘서트를 마쳤다. 

지난 8일(현지 시간) 블랙핑크는 마카오 코타이 아레나에서 ‘BLACKPINK 2019 WORLD TOUR with KIA [IN YOUR AREA] MACAO’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날 ‘뚜두뚜두’와 ‘포에버 영’으로 콘서트 포문을 연 블랙핑크는 유창한 영어와 더불어 광동어 실력을 뽐냈다. 현지 팬들은 광동어를 구사하며 소통하는 블랙핑크에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환호했다.

블랙핑크는 “코타이 아레나에서 공연을 하게 돼 정말 기쁘다. 모두 다 같이 신나게 놀아보자”고 외쳐 뜨거운 호응을 유도했다.

이번 마카오 콘서트는 지난 아시아 투어에서 볼 수 없었던 새 앨범 ‘킬 디스 러브’의 모든 수록곡이 레퍼토리에 추가된 만큼 더욱 풍성한 볼거리·들을거리가 2시간 가까이 펼쳐졌다. 팬들은 가히 ‘명불허전’이라고 입을 모았다.

개인 무대에서도 네 멤버 모두 빛을 발했다. 리사는 미소의 ‘Take Me’와 제이슨 데룰로의 ‘Swalla’에 맞춰 관능적이면서도 절도 있는 안무로 시선을 훔쳤다. 지수는 제드의 ‘Clarity’를 열창했다.

제니는 자신의 솔로곡 ‘SOLO’를 선보이며 특유의 매력을 한껏 뽐냈다. 로제는 ‘Let it be’, ‘You & I’, ‘나만 바라봐’ 뿐만 아니라 마카오 콘서트에서만 특별히 ‘Can’t help falling in love’ 일부를 새롭게 가창해 팬들을 감동시켰다.

마카오 현지 팬들은 ‘뚜두뚜두’ ‘포에버영’을 포함해 ‘휘파람’ ‘킬 디스 러브’ 등 블랙핑크의 다양한 곡들을 한국어로 따라 부르며 떼창 물결을 이뤄냈다. 한국어 떼창에 감격한 블랙핑크는 공연 중간 현지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마카오 팬들은 (블랙핑크의 신곡 ‘Don’t Know What To Do’ 가사를 인용한) ‘그려본 네 기억은 PINK’라고 쓰여진 슬로건을 단체로 준비하는 이벤트를 펼쳐 블랙핑크를 또 한 번 감동시켰다. 또한 공식 응원봉인 ‘뿅봉’이 뿜어내는 분홍빛과 휴대폰 플래쉬로 공연장을 가득 채우며 아름다운 장관을 연출했다.

블랙핑크는 콘서트 말미 “아름다운 이 도시에 다시 돌아올 수 있길 바라며 이 순간을 영원히 소중하게 간직하겠다”고 말해 팬들을 뭉클하게 했다. 열광적인 앙코르 요청에 재등장한 블랙핑크는 현지 팬들을 하나하나 눈에 담으며 ‘아니길’을 열창했다.

아시아·북미·유럽 등 전 세계를 오가며 열일 행보를 걷고 있는 블랙핑크는 오는 13일부터 데뷔 첫 호주 투어에 돌입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