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박보영, 이성재-권수현 무너트릴 결정적 한 방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어비스’ 방송 화면

tvN ‘어비스’에서 박보영이 ‘사이코패스 부자’ 이성재, 권수현을 무너트릴 결정적 단서 찾기에 나선다.

오는 10일 방송될 ‘어비스’ 11화에서 고세연(박보영)의 통쾌한 카운터펀치가 안방극장에 짜릿한 쾌감을 선사할 것으로 전해져 관심을 끌어 모은다.

지난 ‘어비스’ 10화에서는 박보영이 ‘고세연 검사 살인 사건’ 진범 서지욱(권수현)을 향한 의심을 증폭시키며 그의 실체에 한걸음 다가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교도소를 탈주한 ‘희대의 사이코패스’ 오영철(이성재)가 또다시 박보영을 노리는 섬뜩함으로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려 고세연이 과연 무사할 수 있을지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그런 가운데 오영철, 서지욱 관계의 진실을 풀 열쇠를 찾아 나선 고세연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스틸 속 고세연은 손전등을 들고 자신의 예리한 촉으로 폐공장 구석구석을 꼼꼼히 살피고 있다. 사소한 것 하나도 절대 놓치지 않겠다는 듯 눈빛이 반짝거린다.

특히 폐공장 바닥을 예의주시하는 고세연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평소와 달리 얼굴에 스치는 심각함이 긴장감을 높인다. 과연 그가 ‘사이코패스 부자’ 서지욱과 오영철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찾은 결정적 단서는 무엇일까.

‘어비스’ 제작진은 “박보영이 냉철한 두뇌와 뛰어난 현장감으로 이성재-권수현과 제대로 맞붙는다”며 “사이코패스 부자와 전초전에 돌입한 박보영의 통쾌한 카운터펀치가 터질 예정이다. 예측을 뛰어넘는 전개 속 팽팽한 긴장감이 폭발할 예정이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