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뗏목 타고 바다로…맹그로브 숲 ‘탈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 방송 화면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에서 병만족이 뗏목을 타고 지옥 같았던 맹그로브 숲을 벗어나 바다로 탈출하면서 생존 미션에 성공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8일 방송된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이 순간 분당 최고 시청률이 10.4%까지 치솟으며 토요 예능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정글의 법칙’ 2부 평균 시청률은 9.7%(수도권 가구 2부 기준)로, 동시간대 방송한 tvN ‘아스달 연대기’ 6.2%, JTBC ‘아는 형님’ 6.2%를 훌쩍 뛰어넘으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화제성과 시장성을 판가름하는 2049 시청률도 3.2%를 기록했다.

이날 10.4%까지 시청률을 치솟게 한 주인공은 지난 주에 이어 미또먹 ‘미나’ 였다. 정글에서 수확한 파인애플을 깎던 미나는 “온 가족이 함께 파인애플 하세요~”라며 즉석 CF를 찍어 박호산 얼굴에 아빠 미소를 짓게 했다. 이어 병만족장이 바나나 굽던 장갑에 묻어있던 검댕이를 미나 코 밑에 찍어주자 눈치 백단 미나는 순발력있게 “띠리리 리리리~” 춤을 추며 순간 맹구로 변신해 ‘인간 비타민’ 매력을 방출했다. 프로 먹방러에 이어 맹구까지 소화한 미나의 이 장면은 이날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이어 병만족은 코코넛 워터에 조린 가재, 홍합 등 해산물 먹방으로 최후의 만찬을 즐겼다. 이 와중에 박호산이 ‘왕(王)’자를 공개하자 때아닌 복근 배틀 분위기가 이루어졌다. 이에 일행은 댄스 머신 우진이에게 시선이 집중되고, 우진은 ‘비수기’라며 쑥스러워하며 상의 티셔츠를 걷어 선명한 복근을 공개했다. 이를 본 이종격투기선수 정찬성 역시 “귀엽다”며 배에 탄탄하게 새겨진 ‘실전 복근’을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이후 코코넛 워터에 졸인 가재와 홍합을 오픈하자 환상적인 해물찜 비주얼이 나왔다. 병만족장은 “진짜 맛있다. 짠단맛이 다 들어가 있다”, 엄현경은 “이게 앙념이 돼 있더라. 정글에서 양념이 돼 있는 걸 어떻게 먹어 보겠나” 며 놀라워했다. 미나 역시 “설명할 수 없는 단짠의 앙념이 있었다. 이래서 정글에 와봐야 한다고 말하는 것 같다”며 극찬했다. 맛에 감탄한 우진은 새우춤으로 기쁨을 표현해 웃음을 안겨주었다.

한편, 병만족 일행은 현지 원주민 ‘마니족’과 만나 생존 노하우를 전수받기도 했다. 마니족의 전통 사냥 방식인 독침을 소개받은 병만족장과 정찬성, 미나는 나뭇잎 맞추기를 목표로 독침 불기에 도전했다. 만능 체육돌로 알려진 미나는 이번에도 단 한번에 나뭇잎 가운데를 정확하게 맞춰 마니족 마저 ‘물개 박수’를 치며 감탄하게 만들었다.

최훈의 만찬을 즐긴 병만족은 살인적인 더위를 피하고자 새벽 4시에 일어나 뗏목을 띄웠다. 부지런하게 2시간 동안 노를 저어 이동한 병만족은 드디어 저 멀리 수평선을 발견하자 기쁨의 탄성을 질렀다. 박우진은 “갇혀있던 나무들 사이로 수평선이 쫙 보이는데 지금까지의 고생과 노력이 결실을 맺는구나. 아무도 포기하지 않고 성공해냈구나”라고 소감을 밝혔다.

3박 4일간의 지옥같았던 맹그로브 숲을 탈출하고 생존 미션에 성공한 전반전에 이어 오는 15일에는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 42기 병만족의 후반전이 시청자를 찾아간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