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매니저 추천 맛집에 반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

“내가 ‘헛살았구나’라고 생각했어요.”

코미디언 이영자가 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같이 말했다. 매니저인 홍성호 팀장이 추천한 맛집에서 국수를 먹고 감탄사를 쏟아냈다.

대학교 강연을 무사히 마친 매니저는 “오늘은 내가 대접하겠다”며 이영자를 이끌었다. 그는 “수원에 친구들이 많이 살아서 물어봤다”고 했다.

이영자는 잔뜩 기대한 표정으로 국수를 기다렸고, 직접 뽑은 흑임자 생면을 보고 감탄했다. 이영자는 “진짜 맛있다”며 흡족해했고 매니저 역시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다른 출연자들이 맛을 궁금해하자 이영자는 “맛이 착하다. 때묻지 않은 순수한 매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일본 나카사키에 이어 중국을 거쳐, 안동의 백숙으로 마무리 짓는 느낌”이라고 표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