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인 “주체적인 사람이 되세요”…SNS 상태메시지 변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남태현(왼쪽)과 장재인. / 텐아시아 DB

장재인 SNS. /

가수 장재인이 자신의 SNS 상태 메시지를 바꿨다. 공개 열애 중이었던 가수 남태현의 ‘양다리’를 폭로한 이후 변경한 것이어서 이목이 쏠리고 있다.

장재인은 8일 자신의 SNS 상태 메시지에 ‘주체적인 사람이 되세요’라고 남겼다.

그는 앞서 남태현이 여성 A씨와 나눈 대화를 캡처한 사진을 올리면서 남태현의 ‘양다리 의혹’을 제기했다. A씨는 장재인에게 ‘남태현이 장재인과 헤어졌다고 말해서 만났다’고 털어놨다. 장재인은 이 대화 내용도 SNS에 올렸다.

그러면서 장재인은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연애라고 인정해버려서 내 회사분들, 내 상황 곤란하게 만들어 놨다. 그동안 다른 여자들은 조용히 넘어갔나본데 나는 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더 못 본다”고 설명했다.

남태현은 8일 자필 사과문을 통해 장재인과 A씨에게 사과하며 “내 불찰로 발생한 피해에 대해, 내가 할 수 있는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