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그이’ 윤시윤·박아인·조달환·김성원, 서프라이즈 등장 ‘스타 찾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절대그이’ 방송화면. /

SBS 수목드라마 ‘절대그이’에 배우 윤시윤·박아인·조달환·김성원 등이 연달아 등장하며 시청자들에게 보는 재미를 선사했다.

‘절대그이'(극본 양혁문, 연출 정정화)는 사랑을 탐구하는 휴머노이드 로봇 영구(여진구)와 사랑을 믿지 않는 특수 분장사 엄다다(방민아), 사랑을 잃고 속앓이를 하는 톱스타 마왕준(홍종현)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다.

재미를 더하는 카메오 군단이 극에 중심을 잡아주면서 보는 즐거움을 높인다.

◆ 역시 의리파, 윤시윤

현재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윤시윤은 ‘절대그이’의 2회에 특별 출연했다. 마왕준에게 남우주연상 수상을 하는 톱배우로 등장해 현실감과 생동감을 더했다. 그는 과거 JTBC 드라마 ‘마녀보감’에 출연한 것을 계기로 인연을 맺은 제작사를 위해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고 한다.

◆ 밤을 깨우는 열연, 박아인

SBS ‘복수가 돌아왔다’와 tvN ‘미스터 션샤인’ 등 종횡무진 활동하고 있는 박아인은 ‘절대그이’의 4회에 특별출연했다. 사랑을 떠나보내려 애쓰는 여성의 모습을 혼신의 힘을 다해 열연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더욱이 박아인은 온 몸을 내던지며 고성을 지르는, 강도 높은 장면을 촬영하면서도 지치지 않는 에너지를 뿜어내 스태프들의 박수를 끌어냈다.

◆ 촉매제로 활약, 조달환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OCN 드라마 ‘트랩’, 영화 ‘왓칭’ 등 무대와 안방극장을 넘나들며 활동 중인 조달환은 ‘절대그이’의 4회에 나왔다. 어떻게든 사랑을 붙잡으려고 애쓰는 남자로 열연을 펼치며 안방극장의 심금을 울렸다. 조달환은 로봇 영구가 품고 있는 ‘사랑의 소신’을 끌어내는 촉매제로서의 역할을 맡아 극 초반 든든한 무게중심을 잡아줬다.

◆ 재미를 한껏 돋운, 코미디언 김성원

KBS2 ‘개그콘서트’와 드라마 ‘푸른거탑 리턴즈’, 공연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등에서 활약한 김성원은 ‘절대그이’의 9회에 등장했다. 마왕준의 ‘허그 타임’을 이끄는 진행자로 나서, 재미를 선사했다. 이어 김성원은 엄다다를 사랑하는 두 남자, 영구와 마왕준이 서로를 꼭 끌어안아버린, ‘남남 포옹’을 재치 있는 대사 처리로 맛깔스럽게 살려 삼자대면 장면을 완성시켰다.

‘절대그이’의 제작진은 “많은 스타들이 발 벗고 나서준 덕분에 ‘절대그이’가 더욱 생동감 넘치는, 유쾌한 드라마가 됐다”며 “어려운 부탁에도 즐겁게 나서준 배우들에게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재미로 가득 찰 ‘절대그이’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