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시간 안에 1000인분 급식을 만들어라”…’고교급식왕’, 고등셰프들의 첫 번째 대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고교급식왕’ 방송화면. /

8일 오후 처음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고교급식왕’에서는 요리연구가 백종원을 깜짝 놀라게 한 고등학생 셰프들의 기발한 아이디어가 등장한다.

‘고교급식왕’은 요리에 관심 있는 고등학생들이 학교 급식 레시피를 직접 제안하고 경연을 벌이는 프로그램이다.

첫 회에서는 ‘고교급식왕’에 지원한 234팀 중 본선 진출 8팀을 가리기 위해 진행된 예선전 현장이 공개된다. 학생들이 제출한 레시피를 본 백종원은 “이걸 어떻게 알지? 학생들의 실력이 관심을 확 끌어 당긴다. 음식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이 굉장히 높은 것 같다”며 놀라워했다.. 이어 고등학생들이 만든 요리 과정을 지켜보며 “이건 급식의 혁명인데? 함부로 상상하면 안 되는 요리”라고 감탄했다고 한다.

또한 고등셰프들의 8강전 첫 번째 대결이 펼쳐지며 흥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경상북도의 자율형 사립고 김천고등학교에서 첫 번째 대결에 나선 두 팀은 3시간 안에 1000인분의 급식을 만들어야 하는 미션에 직면한다. 이에 급식실에는 “이렇게 하다가는 오늘 점심에 다 못 내어놓는다”, “정신 안 차리면 음식을 다 놓친다”는 외침이 오가며 팽팽한 긴장감이 감돈다. 고등셰프들이 예상치 못한 위기를 잘 넘길 수 있을지, 이날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진다.

‘고교급식왕’ 연출을 맡은 임수정 PD는 “고등셰프들의 첫 급식 대항전의 막이 오른다”며 “요리 경연에 급식이라는 소재를 활용해 신선한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점심시간을 통해서 바라본 요즘 고등학생들의 모습들 또한 기대해 달라”고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