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이승윤, ‘국가대표 자연인’으로 캐나다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8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캐나다로 떠나는 코미디언 이승윤과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승윤은 세계적인 여행 잡지 에디터로 데뷔했다. 매니저는 이승윤이 대한민국 대표로서 참여했다고 밝히면서 “이제 도시를 넘어서 해외까지 스케줄을 하러 가게 됐다”고 기뻐했다고 한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승윤과 매니저가 캐나다 행 비행기를 타고 밖을 내다보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어진 사진에는 캐나다에 도착한 이승윤의 당황한 표정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은 “이승윤은 캐나다에서도 자연의 품에 안긴다. 숙소에 도착한 이승윤과 매니저는 폭포가 쏟아지는 경이로운 풍경에 감탄하며 안정을 찾았다”고 귀띔했다. 이어 “부푼 마음으로 캐나다에 갔지만 도착하자마자 당황스러운 사건이 이어진다. 기대해도 좋다”고 예고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