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박규영, 절제된 감정 연기부터 뜨거운 눈물까지 ‘존재감 빛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녹두꽃’ 방송 화면. /

배우 박규영이 완급 조절이 돋보인 감정 연기로 존재감을 빛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서다.

박규영은 ‘녹두꽃’에서 황명심 역을 맡아, 신분과 사랑 사이에서 고민하는 연기를 하고 있다. 내적 갈등을 단계적으로 표현하며 극에 흥미를 불어넣는다.

극중 황명심은 윤시윤(백이현 역)을 향해 연모의 정을 키워 왔지만, 양반과 중인이라는 신분의 벽에 부딪힌다. 그를 멀리하라는 오빠 최원영(황석주 역)의 영향으로 파혼까지 하며 삶의 혼란기에 놓였다.

지난 방송에서 박규영은 최무성(전봉준 역)에게 “윤시윤과 최원영이 나 때문에 이전과 다른 사람이 된 듯해 두렵다”고 털어놨다.

이후 급변한 태도로 등장해 시청자를 놀라게 했다. 무언가를 결심한 듯 윤시윤에게 반말을 건네는 모습에서 이제까지 본 적 없는 결연함이 묻어났다. 그러면서 “우리 사이에 있었던 일들은 모두 털어 버릴 것이니, 자네도 이젠 그리 하게”라며 두 사람의 인연의 상징인 ‘탄피’를 되돌려줬다.

박규영은 애써 태연한 척 감정을 억누르는 심정을 세심하게 그려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는 윤시윤의 마음을 흔들었고, 박규영은 윤시윤이 매달리자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앞에서는 꾹 참았던 눈물을 하염없이 쏟아냈다.

표정부터 목소리까지 감정 조절이 돋보였던 박규영의 열연은 시청자에게 강한 여운을 남겼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