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X101’, 김우석 1등·김요한 순위 하락…타겟 시청률 6주 연속 1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net ‘프로듀스X101’ 방송화면. /

Mnet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의 포지션 평가에서 연습생들의 잠재력이 터졌다. 완성도 높은 공연이 이어지며 1539 타겟 시청률과 2049 남녀 시청률에서 6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연습생들에게 강력한 지지를 보여주고 있는 10대 여자의 평균 시청률은 또 다시 상승하며 5.5%를 돌파하는 놀라운 수치를 기록했다. (닐슨 유료 플랫폼 기준)

방송 내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프로그램과 김우석·이한결·조승연·한승우 등 연습생들의 이름이 순위에 계속 오르며 모든 연령대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음을 입증했다.

지난 7일 방송에서는 연습생들의 생존과 방출을 가릴 포지션 평가가 담겼다. 포지션 평가에서는 연습생들이 보컬·댄스·랩과 이번 시즌에 신설된 ‘X포지션’ 중에서 자신이 데뷔했을 때 맡고 싶은 포지션을 지망해 무대를 펼쳤다. 각 곡의 1등 연습생에게는 개별 득표수의 100배, 포지션별 전체 1등에게는 10만 표가 주어지며 ‘X포지션’을 선택한 연습생들에게는 이의 2배 베네핏이 적용됐다. 앞으로 이어질 두 번째 순위 발표식에서는 현재 인원의 절반인 30명만 살아남을 수 있다는 사실이 공개되자 연습생들은 무대 준비에 더욱 심혈을 기울였다.

가장 먼저, 보컬 포지션을 선택한 BE 정상 팀의 ‘멍청이’가 공개됐다. 팀워크와 보컬들의 균형이 돋보인 BE 정상 팀은 원곡을 더욱 세련되고 힘 있는 느낌으로 재해석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첫 순위 발표식에서 49등을 기록한 이협이 두각을 나타내며 트레이너들의 칭찬을 이끌어냈다. 팀 1등은 이은상이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보컬X댄스 포지션 ‘Attention’을 선택한 양념 반 프라이드 반 팀의 무대가 이어졌다. 이 팀은 보컬과 댄스,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야 하기에 남들보다 더욱 열심히 무대를 준비했다. 이들은 “걱정된다”는 트레이너의 걱정이 무색하게 안정적인 보컬과 매력적인 댄스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팀 1등으로는 구정모가 호명됐다.

랩 포지션을 선택한 119 팀의 ‘말해 Yes Or No’ 무대는 현장을 뜨겁게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연습생들은 수준급 랩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어느 팀보다 무대를 즐기는 모습으로 관객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각자의 캐릭터가 묻어나는 가사, 개성 넘치는 톤과 플로우가 돋보이는 공연이었다. 이 팀에서는 짧은 연습 기간에도 놀라운 실력을 보여준 남도현이 1등에 등극했다.

뽐뽐 팀은 댄스 포지션 ‘Finesse’로 호흡을 맞췄다. 이들은 발랄한 안무로 청량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골반 댄스로 시선을 사로잡은 김시훈, 아이 같은 귀여움으로 국민 프로듀서들의 마음을 훔친 송형준의 활약도 두드러졌으나, 1등의 영광은 센터로서 무대의 중심 역할을 톡톡히 해낸 이한결에게 돌아갔다.

보컬 포지션을 선택한 국프 만나 팀은 ‘너를 만나’를 열창했다. 한 소절 한 소절 마음을 다해 부르는 연습생들의 모습은 관객들을 몰입하게 만들었다. 연습생들의 가창력, 감정 표현, 호흡, 모든 것이 완벽에 가까운 무대였다. 팀 1등은 엄청난 고음을 깔끔하게 소화해내며 무대의 완성도에 크게 기여한 한승우가 차지했다.

다음 방송에서는 ‘나의 사춘기에게’ ‘Believer’ 등 많은 국민 프로듀서들이 기다리는 나머지 포지션 평가의 무대들이 공개될 예정이다.

첫 순위 발표식 이후 투표 수가 리셋 되자 실시간 등수에 큰 변화가 생겼다. 줄곧 굳건하게 1등 자리를 지킨 김요한의 순위가 하락하며 6월 7일 오후 6시 기준으로 1등에는 김우석, 2등에는 송형준, 3등에는 김민규, 4등에는 이진우, 5등에는 김요한, 6등에는 이은상, 7등에는 남도현, 8등에는 구정모, 9등에는 송유빈, 10등에는 함원진이 이름을 올렸다. 이 외에도 김시훈, 이한결, 차준호, 한승우 등의 연습생들이 급부상하며 예측할 수 없는 대결 구도를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