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전효성 “안타깝다”…복면가수의 ‘웃픈’ 댄스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C ‘복면가왕’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다양한 ‘복면가수’들이 등장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할 예정이다. 오는 9일 오후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훤칠한 몸매를 드러내며 아이돌 가수로 추정된 한 복면가수는 아이돌과는 거리가 먼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애매모호한 춤을 춰 패널로 출연한 걸그룹 시크릿 출신 전효성은 “노력만큼 빛을 보지 못하는 안타까운 경우”라고 격려했다.

“옷 안에 솜을 넣은 것이 아니냐”라는 의심을 받은 다른 복면 가수는 외형과는 달리 현란한 프리스타일 댄스로 판정단을 아리송하게 만들었다. 이를 본 김구라는 “배에 뭘 넣은 것이 맞다”며 “댄스 가수일 것”이라고 확신했다고 한다.

‘복면가왕’ 제작진은 “뮤지컬 배우 카이와 김호영은 한 복면 가수의 첫 소절을 듣자마자 180도 돌변하는 모습을 보여 모두의 의문을 자아냈다. 노래를 들은 뒤 전혀 다른 태도를 취한 두 사람의 모습은 복면 가수의 정체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