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한나, 이정범 감독의 영화 ‘우는 남자’ 합류… 장동건-김민희와 호흡

'부산국제영화제' 강한나, 우아하기엔 너무나 과감한 드레스

강한나가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배우 강한나가 영화 ‘우는 남자’에 출연한다.

‘우는 남자’는 베테랑 암살자 곤(장동건)의 표적이 된 모경(김민희)에 대한 임무을 받으며 벌어지는 액션 드라마. 강한나는 모경의 딸과 연관 있는 유치원 선생님 역으로 캐스팅돼 이들과 함께 호흡을 맞춘다. 영화 ‘아저씨’의 연출은 맡았던 이정범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강한나는 소속사 판타지오를 통해 “이정범 감독님의 영화 ‘아저씨’를 정말 인상 깊게 봤는데 이렇게 감독님 작품에 직접 출연하게 돼서 굉장히 설레고 기분이 좋다”며 “이정범 감독님과 쟁쟁한 선배님들, 많은 스태프와 함께 같은 작업에 참여하는 것 자체가 영광스럽다. 작은 역할이지만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파격적인 뒤태를 선보인 강한나는 독립영화로 연기를 시작해 17일 개봉을 앞둔 하정우 감독의 데뷔작 ‘롤러코스터’에 출연한다. 또  11월 개봉 예정인 곽경택 감독의 ‘친구2’에서도 연기를 펼친다.

글. 이은아 domino@tenasia.co.kr
사진제공.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