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펜타곤 홍석, 프라이빗 헬기투어 제안…’하늘에서 본 만리장성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틀트립’ 스틸./사진제공=KBS2

KBS2 ‘배틀트립’에 출연한 펜타곤 홍석, 작곡가 유재환, 가수 딘딘이 만리장성을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프라이빗 헬기투어를 떠난다.

오는 8일 방송되는 ‘배틀트립’은 ‘중국vs중국’을 주제로 배우 강래연, 뮤지컬배우 김호영, 가수 이현 팀과 홍석, 유재환, 딘딘 팀이 각각 리장과 베이징-텐진 여행 설계 배틀을 펼친다. 차오루가 스페셜 MC를 맡는다. 이날 방송에는 베이징-텐진으로 떠난 홍석, 유재환, 딘딘의 ‘오놀아남(오! 놀 줄 아는 남자) 투어’가 방송된다.

홍석은 북경하면 빼놓을 수 없는 장소인 만리장성으로 유재환과 딘딘을 이끌었다. 하지만 이들의 여행 기간은 중국의 3대 연휴 중 하나인 노동절 기간이었다. 이에 홍석은 “노동절이라 사람이 굉장히 많을 거다. 그래서 조금 프라이빗하게 즐길 수 있는 코스를 준비했다”며 헬기 투어를 제안해 관심을 높였다.

이후 세 사람은 헬기를 타지 않으면 볼 수 없었을 만리장성의 장엄함에 감탄을 토해냈다. 푸른 나무 사이를 가로지르며 끝없이 이어지는 만리장성의 경이로운 자태에 “이걸 어떻게 지었지?” “와 대박이다”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이후 유재환과 딘딘은 “잘하네, 이 선생님~”이라며 칭찬을 쏟아냈다고 전해져 만리장성 헬기투어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배틀트립’ 제작진은 “홍석이 강추한 헬기투어는 그 동안 보지 못했던 만리장성의 또 다른 매력을 느끼게 만든 코스였다”면서 “시청자들 또한 푸르른 수풀과 어우러진 드넓은 만리장성의 전경을 통해 시원한 청량감을 느끼게 될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배틀트립’은 이날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