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D-1 ‘고교급식왕’, 영양+단가+대량 조리까지 고려한 新 요리대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고교급식왕’ 예고 영상./사진제공=tvN

tvN ‘고교급식왕’이 세 가지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고교급식왕’은 요리에 관심 있는 고등학생들이 학교 급식 레시피를 직접 제안하고 경연을 벌이는 프로그램이다. 고등학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에 백종원의 노하우가 더해지며 흥미진진한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오는 8일 첫 방송에 앞서 본방사수를 부르는 ‘고교급식왕’만의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1#. 고등 셰프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

‘고교급식왕’에서는 급식왕을 꿈꾸며 모인 234팀의 고등학생들 가운데 최종 선발된 8팀이 토너먼트 방식으로 대결을 펼친다. 30대1에 달하는 예선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이들인 만큼 대결 과정에서 톡톡 튀는 레시피들이 대거 등장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은 “고등학생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요리 실력과 참신한 아이디어에 백종원마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전해 첫 방송에 대한 기대를 돋운다.

2#. 영양+단가+대량조리까지 고려한 날카로운 심사

일반적인 요리 대결이 아니라 급식을 주제로 한 경연인 만큼 맛 외에도 반드시 고려해야 하는 것이 있다. 바로 학생들의 건강을 위한 균형 잡힌 영양과 1인당 식재료 단가다. 칼로리가 적정한지, 영양소가 골고루 들어가 있는지, 식재료가 너무 비싸지는 않은지 등 기존의 요리 대결 프로그램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색다른 기준들이 경연을 지켜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또한 많게는 1000인분 이상의 음식을 조리해야 하는 급식의 특성상 학생들이 제안한 레시피가 실제 급식으로 적용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조언을 제공할 백종원의 활약에도 많은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3#. 4인 4색 출연진 케미

백종원과 함께 ‘고교급식왕’ 출연을 앞둔 가수 은지원, 개그맨 문세윤, 에이프릴 이나은의 케미도 많은 관심을 모은다. 20대부터 50대, 도시락 세대부터 급식 세대까지 각기 다른 연령대의 출연진이 한 자리에 모인 만큼 이들의 서로 다른 관점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전망이다. ‘고교급식왕’ 연출을 맡은 임수정 PD는 “촬영 현장에서 네 분의 케미가 무척 좋았다. 각기 다른 세대, 다른 입맛을 가진 출연진의 조합에서 오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고교급식왕’은 오는 8일 오후 10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